리모컨을 쥔 ​/박몽구
뚜르 2023.09.17 09:04:54
조회 121 댓글 2 신고

 

 

 

리모컨을 쥔  ​/박몽구

전쟁은 결코 먼 곳에서 벌어지지 않는다

힘든 하루 일 마치고

모처럼 푹신한 소파에 모로 누워

리모컨을 쥔다

번호를 바꿔 누를 때마다

바뀌는 신세계에 시선을 빼앗긴다

헤프게 가슴 저리는 멜로드라마

통쾌하게 악당들 쓰러뜨리는 액션물

스페인 낯선 거리 보여주는 윤식당

김연경이 시원하게 때리는 배구

키를 누르는 대로

벽 가득 멋진 신세계를 펼쳐준다

리모컨 하나로 세상을 손안에 쥘 수 있구나

돈 한 푼 안 들이고

산토리니 파란 해변 카페에 앉아

황금빛 저녁놀을 즐기고

종편 시사 프로 출연자 입 따라

멋지게 세상사를 칼질해 들어간다

리모컨이 펼쳐주는 신세계 속에서

비몽사몽으로 눈뜬 아침

우편함에 꽂힌 청구서 하나

12월치 아파트 관리비 68만 원…

내가 리모컨으로 세상을 지배하는 동안

어딘가 숨어 있던 리모컨 한 개

나를 송두리째 쥐고 흔들었음을 깨닫는 순간이다

누르면 누르는 대로

내 시간을 송두리째 빼앗고

티뷔 조선이 시키는 대로

생각하는 괴물이

보이지 않게

내 안에 숨어 있는 걸 본다

ㅡ계간 《시와사람》(2023, 가을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선물같은 비   모바일등록 new 다재원선심 22 23.09.22
토끼풀꽃   new 도토리 76 23.09.22
나무에게 감사하다   new 도토리 66 23.09.22
가슴속에   new 도토리 75 23.09.22
몸의 소리를 귀담아 듣자   new (1) 뚜르 102 23.09.22
구월은 /김영희  file new 뚜르 70 23.09.22
9월 벼 (시)/ 이선형   new emfhd 61 23.09.22
친구에게   new 직은섬 106 23.09.22
강 / 이성복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96 23.09.22
가을 노래   도토리 155 23.09.21
생의 연주   (1) 도토리 114 23.09.21
목숨 꽃   (1) 도토리 87 23.09.21
♡ 가정의 위대함  file (3) 청암 161 23.09.21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이   (1) 직은섬 166 23.09.21
긍정적인 기대와 관심의 힘   (4) 뚜르 205 23.09.20
감사와 무소유의 계절 /박영숙영  file (2) 뚜르 149 23.09.20
♡어떤 버스기사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9 23.09.20
천숙녀의 [말리고 싶다, 발]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87 23.09.20
♡ 그대를 볼 수 없는 날은  file (3) 청암 198 23.09.20
언제 한번   (1) 직은섬 174 23.09.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