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로동혈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3.09.17 10:47:08
조회 174 댓글 2 신고

해로동혈 (偕老同穴)

 

 

 

偕 : 함께 해

老 : 늙을 로

同 : 같을 동

穴 : 구멍 혈

 

 

부부가 화목하여, 살아서는 같이 늙고

죽어서는 같은 무덤에 묻힘.

부부사이의 화목함을 이르는 말.

[출전]《시경(詩經)》

 

 

즉, 죽는 그날까지 생사를

같이 하겠다는 부부의 맹세

 

이것이 인간에 진정한

"행복이 무엇일까요?"

 

미국의 제40대

대통령을 지낸 레이건은

퇴임 후 5년이 지난 1994년

알츠하이머 병에 걸려

옛 친구들과 자녀들의

얼굴 조차 알아보지 못했다.

 

하루는 레이건이

콧노래를 흥얼거리면서

몇 시간 동안 갈퀴로

수영장 바닥에 쌓인

나뭇잎을 긁어모아

깨끗하게 청소를 했다.

그 모습을 본 낸시 여사의

눈가에서 눈물이 떨어 졌다.

 

아내를 많이 사랑 했던 레이건은

젊은 시절 아내를 도와

집안 청소를 해주면서 행복해 했다.

 

 

할리우드 영화배우 출신인

낸시 여사는 1952년 당시

유명 남성배우였던

남편 레이건 전 대통령과 결혼했다.

 

낸시는 그 때를 생각하며

젊은 시절에 남편이 집안 청소를 해주면서

행복해 하던 기억을 되살려 주고 싶었다.

 

그날 밤에 낸시 여사는

경호원과 함께 남편이 담아 버린

낙엽을 다시 가져다가

수영장에 몰래 깔았다.

 

그런 다음 날 낸시 여사는

남편에게 다가가서 말했습니다.

“여보, 수영장에 낙엽이 가득 쌓였어요.

이걸 어떻게 청소해야 하나요?”

낸시가 걱정을 하자

레이건이 낙엽을 치워 주겠다면서

일어나 정원으로 나갔다.

 

낮이면 레이건은

콧노래를 흥얼 거리며

낙엽을 쓸어 담고,

밤이면 부인 낸시는

다시 낙엽을 깔고,

그렇게 낸시는 남편의 행복했던

기억을 되돌려 놓으려고 애를 썼다.

 

이런 헌신적인

사랑의 힘 때문이었던지,

레이건은 어느 누구도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기억력을 잃었지만

아내 낸시만은 확실하게

알아 보았다.

 

레이건은 가끔 정신이 들 때마다

“내가 살아 있어서

당신이 불행해 지는 것이

가장 고통스럽다” 고

한탄했다고 한다.

 

 

그러자 낸시는 레이건에게 말했다.

“여보, 현실이 아무리 힘들고

고통스러워도 당신이 있다면 좋아요.

당신이 없는 행복보다

당신이 있는 불행을 택하겠어요.

부디 이대로라도 좋으니

10년만 더 내 곁에 있어 주세요.”

 

 

가슴이 찡해지는 말입니다.

레이건은 낸시의

헌신적인 사랑과 보살핌을

받으면서 낸시의 소원대로

10년을 더 살다가 2004년 9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행복은 무엇일까요?

무엇이 많고 적음이 아니라고 봅니다.

서로 이해하고 배려하는 것이

행복이고 사랑이 아닐까요?

 

 

-옮긴 글-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선물같은 비   모바일등록 new 다재원선심 20 23.09.22
토끼풀꽃   new 도토리 76 23.09.22
나무에게 감사하다   new 도토리 65 23.09.22
가슴속에   new 도토리 75 23.09.22
몸의 소리를 귀담아 듣자   new (1) 뚜르 101 23.09.22
구월은 /김영희  file new 뚜르 68 23.09.22
9월 벼 (시)/ 이선형   new emfhd 60 23.09.22
친구에게   new 직은섬 104 23.09.22
강 / 이성복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95 23.09.22
가을 노래   도토리 155 23.09.21
생의 연주   (1) 도토리 113 23.09.21
목숨 꽃   (1) 도토리 87 23.09.21
♡ 가정의 위대함  file (3) 청암 161 23.09.21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이   (1) 직은섬 166 23.09.21
긍정적인 기대와 관심의 힘   (4) 뚜르 205 23.09.20
감사와 무소유의 계절 /박영숙영  file (2) 뚜르 149 23.09.20
♡어떤 버스기사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9 23.09.20
천숙녀의 [말리고 싶다, 발]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87 23.09.20
♡ 그대를 볼 수 없는 날은  file (3) 청암 198 23.09.20
언제 한번   (1) 직은섬 174 23.09.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