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수밭의 소녀들 /김개미
뚜르 2023.09.18 14:26:38
조회 133 댓글 2 신고

 

 

옥수수밭의 소녀들  /김개미

이 밭의 이름은 지겨움

한낮이면 화약 냄새가 난다

우리는 바다에 가본 적 없지만

우리 섬은 초록파도가 빼곡하다

우리는 아기를 업고 다닌다

아기를 업고 놀다 자기도 한다

며칠에 한번은 숨어야 하는 때가 있는데

그때 아기가 자면 행운이다

아기가 안 자면 입을 막아야 한다

우리 손은 작아서 위험하지 않다

어른들 중에도 숨어야 하는 사람이 있다

그중엔 배가 큰 여자도 있다

얼마 전 한 여자가 아기를 낳고

태반을 들고 여길 지나갔다

우리는 며칠 동안 고양이들을 쫓아냈다

우리 중에도 여기서 태어난 아이가 있다

오래된 이야기는 중요하지 않다

우리는 오늘 일도 알록달록하다

어제는 몸만 어른인 남자가 수음하는 걸 봤다

우리를 보고 소리를 지르며 도망쳤다

벌레들의 소리가 커질 때

여기서 다시 만나자

오늘 밤도 심심하지 않을 거야

가벼운 신발을 신고 와

ㅡ계간 《창작과비평》(2023, 가을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선물같은 비   모바일등록 new 다재원선심 22 23.09.22
토끼풀꽃   new 도토리 76 23.09.22
나무에게 감사하다   new 도토리 66 23.09.22
가슴속에   new 도토리 75 23.09.22
몸의 소리를 귀담아 듣자   new (1) 뚜르 102 23.09.22
구월은 /김영희  file new 뚜르 70 23.09.22
9월 벼 (시)/ 이선형   new emfhd 61 23.09.22
친구에게   new 직은섬 106 23.09.22
강 / 이성복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96 23.09.22
가을 노래   도토리 155 23.09.21
생의 연주   (1) 도토리 114 23.09.21
목숨 꽃   (1) 도토리 87 23.09.21
♡ 가정의 위대함  file (3) 청암 161 23.09.21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이   (1) 직은섬 166 23.09.21
긍정적인 기대와 관심의 힘   (4) 뚜르 205 23.09.20
감사와 무소유의 계절 /박영숙영  file (2) 뚜르 149 23.09.20
♡어떤 버스기사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9 23.09.20
천숙녀의 [말리고 싶다, 발]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87 23.09.20
♡ 그대를 볼 수 없는 날은  file (3) 청암 198 23.09.20
언제 한번   (1) 직은섬 174 23.09.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