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버스기사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3.09.20 17:06:51
조회 206 댓글 2 신고

어떤 버스기사 

 

 

 

​늦은 밤 어느 지방 버스 안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신작로를 따라 천천히 달리고 있는 

 

버스 안에서,

 

 

 

엄마 품에서 곤히 자고 있던 아이가

 

갑자기 깨더니, 울기 시작했습니다. 

 

 

 

​조금 있으면 그치겠지 했던 아이는

 

계속해서 울었습니다.

 

 

 

울음은 세 정거장을 거쳐 갈 때까지

 

도무지 그칠 기미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슬슬 짜증이 나기 시작한 승객들이 여기저기서,

 

“아줌마! 아이를 좀 잘 달래 봐요.”

 

 

 

“버스 전세 냈나?”

 

“아줌마 내려서 걸어 가요!

 

 

 

여러 사람 힘들게 하지 말고.”

 

“아~짜증 나네. 정말” 

 

 

 

​아이를 안고 있는 엄마에게 승객들이 잔뜩 화가나서 온갖 험한 말을 퍼붓고 있는데, 

 

 

 

갑자기 버스가 멈췄습니다.

 

모두 무슨 일이 생겼나?

 

 

 

승객들이 의아한 마음으로 앞을 바라보는데,

 

버스 기사 아저씨가 차를 멈추고

 

 

 

문을 열고 나가 길옆에 있는 상점에서

 

무언가를 사들고 왔습니다. 

 

​그리고, 성큼성큼 아이 엄마에게로 다가가더니

 

초코렛 하나를 아이 입에 물려주었습니다.

 

 

 

그러자 신기하게도 아이는 울음을 뚝 그쳤습니다. 

 

​아무런 일이 없었던듯이 버스가 다시 출발을 하자,

 

 

 

화를 내고 짜증을 냈던 승객들은

 

부끄러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몇 정거장을 지나자 아이 엄마는

 

버스기사 아저씨에게 다가가

 

공손히 고개를 숙이고 손등에 다른

 

한 손을 세워 보였습니다. 

 

 

 

​“고맙습니다.”라는 뜻의 수화였습니다.

 

아이 엄마는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장애인이었습니다. 

 

 

 

아이 엄마가 아이를 업고 내리자

 

버스기사 아저씨는 

 

아주머니와 아이를 위해

 

자동차 불빛을 비추어 주었습니다. 

 

 

 

​그런 기사 아저씨를 보고 

 

“빨리 갑시다” 라고 재촉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달빛을 따라 천천히 달려가는 버스 속에는

 

착한 기사 아저씨의 배려의 손길을

 

따라 행복한 마음들이 함께 천천히

 

굴러가고 있었습니다. 

 

 

 

​작은 관심을 갖고 초코렛 하나를

 

사서 말하지도 듣지도 못하는

 

아이 엄마에게 작은 배려를 베풀어 준

 

기사야말로 멋진 키다리 아저씨였습니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화날 일이 있고

 

미운 마음이 생길 때는

 

한번만 더 생각을 해주십시오.

 

 

 

그런 작은 생각 하나가 화해를 이루어 주는

 

배려의 계기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 

 

 

 

​지금 이 순간 우리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것들은 과연 무엇입니까?

 

 

 

우리의 마음을 억누르고 있는

 

미움과 분노들은 과연 누구 때문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까? 

 

 

 

​남이든 자신이든 따지기 전에

 

한번만 더 생각을 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무엇보다 한번만 더 관심을 갖고

 

배려를 베풀어 주십시오. 

 

 

 

​그리하여 서로 서로 먼저 양보하고 

 

용서하는 가운데 행복과 사랑과 

 

화목함이 풍성하게 넘치는 이 세상을

 

우리 모두 함께 만들어 갑시다.

 

 

 

- 옮긴 글입니다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내가 아픈 날^^*   모바일등록 new 77현정 24 23.12.08
삶을 위로하는 시   new 도토리 83 23.12.08
달빛의 차이   new 도토리 47 23.12.08
나그네의 노래   new 도토리 53 23.12.08
12월에는..(시) 이선형   new emfhd 73 23.12.08
얼굴은 인생의 성적표 임니다   new 네잎크로바 122 23.12.08
천숙녀의 [청소]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66 23.12.07
아름다운 사랑 소중한 인연   (1) 네잎크로바 200 23.12.07
시간은 멈추지 않고 흐른다   (1) 뚜르 193 23.12.07
행복으로 가는 길   (2) 도토리 178 23.12.06
지는것   (2) 도토리 108 23.12.06
웃는 꽃   (2) 도토리 102 23.12.06
♡부메랑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7 23.12.06
좋은 사람이 되어 줄게   (1) 뚜르 194 23.12.06
카페 가는 길 / 최영미  file (1) 뚜르 109 23.12.06
사랑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353 23.12.06
한해의 끝에 서면   (1) 김용호 241 23.12.06
마음의 일   (2) 도토리 151 23.12.05
들꽃처럼   (2) 도토리 82 23.12.05
행복한 삶   (2) 도토리 137 23.12.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