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와 무소유의 계절 /박영숙영
뚜르 2023.09.20 17:59:52
조회 285 댓글 2 신고

 

 

 

감사와 무소유의 계절   /박영숙영


“어제 세상떠난 그가
그토록 살고싶어 했던 오늘”
일어나 밖으로 나오니
찬란한 아침햇살 내 입에 입맞추고
상쾌한 아침공기 폐부 가득 온몸을 씻어준다

땅에 발 붙이고 살고있는
눈에 보이는 모든것이 아름다워
이 마음 주고싶은 사랑의 빛으로
감사의 빛으로
감사하다, 감사하다 말해본다

내가, 웃어야 거울이 나를 보고 웃기에
내가, 먼저  만나는 이에게  웃어 보이고
내가, 먼저 머리 숙여 고맙다 말하고
내가, 먼저 사랑한다 말하며
뒷모습이 아름답게 가슴에 씨주머니 열어서
마음을 다 퍼주며 가고있는 길

한 때는 꽃이였고
한 때는 나비였던
청춘의 가을은 봄을 꿈꾸었지만
가을과 함께 동행하는 가을 인생은
풍성한 가을의 결실이 없어도

빈 들판에 서 있는 허수아비 바라보며
모든걸 다 버리고 서있는  나목을 마주보며
물같이 흘러가는 무소유를 배우며
등뒤에 업고가는 죽음에게
진실하게
“최선을 다 하며 살고있다” 말하며 길을 간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내가 아픈 날^^*   모바일등록 new 77현정 24 23.12.08
삶을 위로하는 시   new 도토리 83 23.12.08
달빛의 차이   new 도토리 47 23.12.08
나그네의 노래   new 도토리 53 23.12.08
12월에는..(시) 이선형   new emfhd 73 23.12.08
얼굴은 인생의 성적표 임니다   new 네잎크로바 122 23.12.08
천숙녀의 [청소]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66 23.12.07
아름다운 사랑 소중한 인연   (1) 네잎크로바 200 23.12.07
시간은 멈추지 않고 흐른다   (1) 뚜르 193 23.12.07
행복으로 가는 길   (2) 도토리 178 23.12.06
지는것   (2) 도토리 108 23.12.06
웃는 꽃   (2) 도토리 102 23.12.06
♡부메랑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7 23.12.06
좋은 사람이 되어 줄게   (1) 뚜르 194 23.12.06
카페 가는 길 / 최영미  file (1) 뚜르 109 23.12.06
사랑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353 23.12.06
한해의 끝에 서면   (1) 김용호 241 23.12.06
마음의 일   (2) 도토리 151 23.12.05
들꽃처럼   (2) 도토리 82 23.12.05
행복한 삶   (2) 도토리 137 23.12.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