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의 소리를 귀담아 듣자
뚜르 2023.09.22 10:35:39
조회 295 댓글 2 신고




소설가 박완서의 산문 '호미' 내용 중에
다음과 같은 글이 있습니다.

'젊었을 적의 내 몸은 나하고 가장 친하고 만만한 벗이더니
나이 들면서 차차 내 몸은 나에게 삐치기 시작했고,
늘그막의 내 몸은 내가 한평생 모시고 길들여 온
나의 가장 무서운 상전이 되었다'

몸은 우리에게 늘 경고합니다.
처음에는 작은 목소리로 말하다가
시간이 지나면 큰 소리로, 그래도 답이 없으면
천둥 벼락이 되어 외칩니다.

병원에 입원을 한 사람들은
대개 수년 전부터 자각증세가 있었지만,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는 이야기를
많이들 합니다.

건강을 지키는 예방법은
우리가 먼저 몸에게 말을 거는 것입니다.
"그동안 고생했다", "나와 함께 살아줘서 고맙다",
"앞으로 귀 기울여 힘든 소리를 경청할게"


우리는 평소에 몸을 잘 관리해야 합니다.
아파서 꿈을 포기하거나,
가던 길을 멈추는 일이 없도록
지금부터라도 내 몸의 소리를 귀담아듣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부품을 교체하거나 너무 낡아서
새것으로 바꿀 수 있는 기계와 달리
우리 몸은 치료를 잘 받아도 처음 상태로
회복하기는 어렵습니다.

몸이 망가지기 전에 경각심을 갖고,
항상 소중히 돌보아주세요.


# 오늘의 명언
몸이 하는 말을 오래 듣다 보면
당신의 행복과 건강을 위해 무엇이 가장 필요한지 알게 될 것이다.
당신의 일상에서 얼마만큼의 운동과 휴식, 수면,
사랑의 감정 등이 필요한지에 대해서도.
몸과 친해지는 동안 잊지 말고
몸에게 감사를 표현하라.
– 드류 레더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내가 아픈 날^^*   모바일등록 new (1) 77현정 25 23.12.08
삶을 위로하는 시   new (1) 도토리 85 23.12.08
달빛의 차이   new (1) 도토리 49 23.12.08
나그네의 노래   new (1) 도토리 55 23.12.08
12월에는..(시) 이선형   new emfhd 75 23.12.08
얼굴은 인생의 성적표 임니다   new 네잎크로바 122 23.12.08
천숙녀의 [청소]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66 23.12.07
아름다운 사랑 소중한 인연   (1) 네잎크로바 202 23.12.07
시간은 멈추지 않고 흐른다   (1) 뚜르 193 23.12.07
행복으로 가는 길   (2) 도토리 178 23.12.06
지는것   (2) 도토리 108 23.12.06
웃는 꽃   (2) 도토리 102 23.12.06
♡부메랑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7 23.12.06
좋은 사람이 되어 줄게   (1) 뚜르 194 23.12.06
카페 가는 길 / 최영미  file (1) 뚜르 109 23.12.06
사랑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353 23.12.06
한해의 끝에 서면   (1) 김용호 241 23.12.06
마음의 일   (2) 도토리 151 23.12.05
들꽃처럼   (2) 도토리 82 23.12.05
행복한 삶   (2) 도토리 137 23.12.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