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을 위로하는 시
도토리 2023.12.08 13:15:30
조회 507 댓글 2 신고

  

  삶을 위로하는 시 / 정연복

 

혼신의 날갯짓을

쉼 없이 하지 않고서야

 

어찌 새가 자유의 허공을

훨훨 날 수 있겠는가.

 

긴긴 여름의 폭염과 비바람을

숱하게 경험하지 않고서야

 

어찌 푸른 잎이

빛 고운 단풍이 될 수 있겠는가.

 

살아간다는 것은

말처럼 쉽지 않은 일이어서

 

이 세상의 어느 생명이라도

삶의 고통과 시련을 겪어야 하느니.

 

왜 내 삶은 이다지도 힘들까

느껴지고 눈물 나는 날에도

 

본디 삶은 이런 게 아니겠냐고

가만가만 마음을 다스리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나의 길   new (1) 네잎크로바 97 07:29:21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1) 네잎크로바 178 24.02.27
한가지 소망이 있습니다   네잎크로바 248 24.02.26
천숙녀의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6) k남대천 286 24.02.25
꽃과 인생   (3) 도토리 309 24.02.23
징검돌   (2) 도토리 185 24.02.23
진리   (2) 도토리 155 24.02.23
☆말의 지혜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77 24.02.23
몇 번의 겨울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29 24.02.22
바쁜 사람은 늙지 않는다   네잎크로바 354 24.02.22
사랑가   (2) 도토리 223 24.02.22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2) 도토리 161 24.02.22
인생 학교   (2) 도토리 153 24.02.22
일상의 순간들 속에 숨겨진 치유의 힘   (1) menta 255 24.02.21
오늘같이 봄비가 오는 날은(자작글)   (1) 미지공 252 24.02.21
인생의 사계절   (2) 도토리 294 24.02.21
사계(四季)   (2) 도토리 163 24.02.21
사랑의 불꽃   (2) 도토리 163 24.02.21
사랑의 꽃   (2) 도토리 189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171 24.02.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