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의 지혜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4.02.23 06:42:41
조회 460 댓글 1 신고

말의 지혜 :

 

어느 병원의 로비에 걸려 있는 글

 

"개에 물려 다친 사람은 반나절 만에 치료를 마치고 돌아갔습니다.

뱀에 물려 다친 사람은 3일 만에 치료를 마쳤습니다.

그러나 사람의 말(言)에 다친 사람은 아직도 입원 중입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이 5살 때부터 가르치는 조기교육 ‘토라’에서

가장 먼저 가르치는 말에 대한 7계명

 

1. 항상 연장자에게 발언권을 먼저 준다.

 

2. 다른 사람 이야기 중에 끼어 들지않는다.

 

3. 말하기 전에 충분히 생각한다.

 

4. 대답은 당황하지 말고 여유있게 한다.

 

5. 질문과 대답은 간결하게 한다.

 

6. 처음 할 이야기와 나중에 할 이야기를 잘 구별한다.

 

7. 잘 알지 못하고 말했거나 잘못 말한 것은 솔직하게 인정한다.

 

아무 생각 없이 입에서 나오는 그대로 말을 한다면

곤란한 상황이 많이 벌어지게 되고, 서로에게 상처를 주게 되는 것이다.

 

 

 

 

※ 배려와 존중의 말 :

 

가정에 충실한 남편이 아내의 생일 날 케이크를 사들고

퇴근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다행히 목숨은 건졌지만, 한쪽 발을 쓸 수가 없었다.

아내는 발을 저는 무능한 남편이 싫어졌다.

그녀는 남편을 무시하며 '절뚝이' 라 불렀다.

 

그러자, 마을 사람들이 모두 그녀를 '절뚝이 부인' 이라고 불렀다.

그녀는 너무 창피해서 더 이상 그 마을에서 살 수가 없었다.

 

부부는 모든 것을 정리한 후, 다른 낯선 마을로 이사를 갔다.

마침내 아내는 자신을 그토록 사랑했던 남편을 무시한 것이

얼마나 잘못이었는지 크게 뉘우쳤다.

 

그녀는 그곳에서는 남편을 "박사님" 이라 불렀다.

그러자 마을 사람 모두가 그녀를 "박사님 부인" 이라고 불러 주었다.

 

"뿌린 대로 거둔다." 참 마음에 와 닿는 말이네요.

 

상처를 주면 상처로 돌아오고, 희망을 주면 희망으로 돌아온다.

남에게 대접 받고 싶은 만큼 먼저 대접할 줄 알아야 한다.

 

"말이 입힌 상처는~? 칼이 입힌 상처보다 깊다" 는 모로코 속담이 있습니다.

 

"말은 깃털처럼 가벼워 주워 담기 힘들다." 는 탈무드의 교훈도 있지요.

 

상대를 낮추면서자신을 올리려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러나 상대를 무시하면

자신도 무시 당하게 끔 되어있는게 현실입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자존감과 자부심☆밴드에서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5 06:53:22
봄은 도둑같이   new (2) 도토리 33 01:09:06
민들레 압정   new (2) 도토리 31 01:08:14
시선   new (2) 도토리 27 01:07:17
천숙녀의 [향기]  file 모바일등록 new (1) k남대천 110 24.04.12
당당한 여자   (2) 네잎크로바 247 24.04.12
봄날의 노래   (2) 도토리 99 24.04.12
민들레의 노래   (2) 도토리 58 24.04.12
민들레 찬가   (2) 도토리 50 24.04.12
불명열   (1) 쵸콜래 229 24.04.11
아름다운 곡선   (1) 네잎크로바 156 24.04.11
❤️고락상평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24 24.04.11
민들레 압정   (2) 도토리 70 24.04.11
떠나는 벚꽃에게   (2) 도토리 114 24.04.11
안개꽃의 노래   (2) 도토리 66 24.04.11
봄을 노래함   (2) 도토리 120 24.04.10
민들레 가족   (2) 도토리 92 24.04.10
벚꽃의 노래   (2) 도토리 81 24.04.10
운이 좋은 사람은 친구를 늘리려 하지 않는다   (1) 네잎크로바 179 24.04.09
목련의 말씀   (2) 도토리 141 24.04.09
글쓰기